[기사 광고]

해외 주요 언론 소개:

최신: 테크놀로지   >   라이프스타일

2년 연속 헬스케어 브랜드 대상 수상

보청기 회사가 수 천 만원씩 손해보면서 무료 체험 제공하는 이유

"소비자가 직접 보청기 써보는게 우선이니 손해 감수해요"

기사입력 2019-11-01 14:05
최종수정 2019-11-04 13:54

한국에서 매 달 수 천 만원을 손해보며 무료 이벤트를 하는 독일 회사가 있다. 최신형 보청기를 한 달 동안 무료로 써볼 수 있는 이벤트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현재 전세계 보청기 업계의 주목을 받는 독일 회사 히어닷컴이다.

히어닷컴의 창업자 마르코 박사와 폴은 독일에서는 이미 법제화 된 보청기 구입 전 착용 프로그램이 초고령 사회로 나아가는 한국에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믿었다.

보청기는 착용 시기가 매우 중요해요. 청력이 퇴화하기 시작하면 치료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저하된 청력을 방치하면 나중에는 보청기를 써도 효과를 보기 힘들 정도로 청력이 계속 나빠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중년의 나이부터 청력이 나빠지는 증상을 가볍게 여기다가 노인이 되어서야 보청기를 착용하는 현실은 정말 안타깝습니다. 최신형 보청기는 외관상 거의 드러나지 않고, 아직 사회 생활이 왕성하고 청력이 보존이 가능할 때 보청기를 착용하기 시작해야 현재의 건강한 청력을 노년까지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1분만에 시작하는 보청기 무료 체험! »

히어닷컴에서는 매 달 선착순으로 모집하는 보청기 한 달 무료 이벤트를 진행하기 위해 수 천 만원의 비용을 감당한다. 귓속으로 숨겨지는 초소형 보청기는 100% 맞춤 제작으로 이루어지고, 한 달 무료체험 후 고객이 보청기 소리에 적응하지 못하면 제작된 보청기는 모두 폐기되기 때문이다.

귓속형 보청기는 다년간의 경력을 갖춘 전문가들이 착용자의 귓본을 떠 100% 맞춤형으로 제작된다. 따라서 실제 귀 속에 삽입 시 착용자의 귀에 쏙 들어가 외관상 거의 드러나지 않는다.

최신 독일 귓속형 보청기 무료 체험 알아보기  »

*무료체험 권장 모델은 청력검사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 1 착용전
  • 2 착용시
  • 3 착용후

귓속형 보청기는 다년간의 경력을 갖춘 전문가들이 착용자의 귓본을 떠 100% 맞춤형으로 제작된다. 따라서 실제 귀 속에 삽입 시 착용자의 귀에 쏙 들어가 외관상 거의 드러나지 않는다.

*독일 귓속형 보청기 실제 착용시 모습

“반품된 보청기는 모두 폐기됩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큰 비용이지만, 고객들이 효과를 본 후 보청기를 구매해야 만족도도 높고 제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보청기 소리는 잘 들리는지, 외관상 불편함은 없는지 충분히 체험해 보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드립니다.”

비용 부담 덜어낸 착한 보청기 구매 시스템

히어닷컴은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거품 낀 보청기 가격"을 해결하기로 했다. 대부분 유럽에서 수입되는 최고급 보청기들이 수입 과정을 거치며 한국에서 터무니 없이 비싼 가격에 팔리는 현실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그동안 비싼 유통 수수료가 소비자들에게 전가되는 상황이었죠. 저희는 2년간의 설득을 통해 시그니아 보청기 독일 본사와 중간 유통 과정을 없앤 직거래 공급 계약을 성사시켰고, 현재 국내에 합리적인 가격대로 보청기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히어닷컴은 목돈에 대한 부담으로 보청기를 망설이는 고객들을 위해 최대 36개월까지 무이자 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실제 구매 고객의 50% 이상이 이용할 만큼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1분만에 시작하는 보청기 무료 체험! »

전국 각지에서 참여 가능한 보청기 한 달 무료 체험

히어닷컴의 보청기 한 달 무료체험은 전국 각지에서 체험할 수 있다. 무료 체험 자격 조건에 부합하는 신청자들은 히어닷컴과 협약을 맺은 전국 각지 260여개 우수 보청기 센터에서 140년 전통의 세계적인 보청기 브랜드, 시그니아 최신형 보청기를 한 달 동안 무료로 체험해볼 수 있고, 체험 종료 후 구매 시 본사 특별 할인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까운 지역에서 체험 가능 여부 확인하기

거주 지역을 클릭하면 가까운 곳에서 무료 체험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

경기도

인천

강원도

충청남도

충청북도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모든 지역 보기